ABOUT ME

-

Today
-
Yesterday
-
Total
-
  • [2019년도-태국후아힌가족여행9] 대중교통편
    이곳저곳 다녀보기 2020. 4. 19. 16:27

    태국 역시 일본과 마찬가지로 운전석이 오른쪽이기도 하고 굳이 운전 때문에 누군가를 고생시키기는 싫다는 마음에 방콕 공항에서 후아힌 까지는 밴을, 후아힌 내에서는 걷거나 대중 교통을 이용하기로 하였다. 물론 차를 렌트 했다면 좀 더 이동 범위가 넓어졌겠지만 대중교통 만으로도 후아힌의 핵심 지역을 보는 데는 무리가 없다고 여겨진다.

     

    그럼 간단히 후아힌에서 이용할 수 있는 대표적인 대중교통들을 정리해 보려 한다.

     

    1. 툭툭 (Tuk Tuk)

    참고사진: 구글 이미지 발췌

    태국의 도심을 지나게 되면 자주듣게 되는 얘기가 "툭툭" 일지도.. 길거리에 많은 툭툭 드라이버들이 관광객들에게 말을 건다. 심지어 운전하며 지나가는 도중에도 호객 행위는 멈추지 않는다. 그래서 툭툭을 선뜻 타는게 싫어 거의 이용하지 않았다. 특히나 드라이버와 가격 협상을 먼저 해야 하는 부분에서 은근히 짜증이..ㅎㅎ 툭툭의 사전적 정의는 엔진으로 구동되는 3륜 차량이라고 한다..! 그냥 이 지역에서 쓰는 언어인줄 알았는데 영어 사전에 등재되어 있다. 

     

    저녁 프라임 시간대에는 그랩 택시가 잡히지 않는 경우가 있어 이 경우 툭툭을 한번 이용해 보았다. 후아힌 야시장에서 메리어트까지 였는데, 워낙 차량이 막히는 시간대(저녁 8시-9시)여서 그런지 그랩 택시가 정말 당췌 잡히지 않았다. 비용은 90바트라고 나왔는데... 어쩔 수 없이 대로변에서 툭툭을 타고 120바트를 내고 갔다. 뭐랄까. 저녁에는 나름 공기가 시원해지기도 해서 운치 있긴하다.

     

    대낮의 경우에는 손님이 많이 없어서인지 그랩에 나오는 요금보다 저렴하거나 동일한 요금을 제시하는 경우가 많아 이 경우에 2번 정도 탑승을 하였다. 대낮에는 도로의 소음과 더운 여름 공기를 한껏 느껴야 하기 때문에 그렇게 유쾌하지만은 않다.

     

    거리와 툭툭 요금을 표로 정리해 보았다.

    루트 (km)

    요금 (Baht)

    후아힌 야시장 > 메리어트 리조트 (1.3 km)

    120

    메리어트 리조트 > 블루포트 몰 (2.3 km)

    100

    후아힌 야시장 > 메리어트 리조트 (1.3 km)

    100

    대략적으로 후아힌 메인 장소를 이동하는데 100~150바트 사이의 비용이 필요해 보인다. 먼저 가고자 하는 곳을 얘기하고 금액을 물어본 뒤, 도착한 장소에 내리면서 요금을 지불하면 된다.

     

    2. 그랩 (Grab taxi)

    미국에서는 우버, 한국은 카카오택시라면 동남아 지역은 그랩이라는 어플이 꽉 잡고 있다고 한다. 우버나 다른 콜택시 어플을 사용해본 사람들이라면 정말 어렵지 않게 사용할 수 있다. 우버처럼 일반 사람들이 보유한 차량을 이용하기 때문에 에어컨디셔닝이 빠방하고 엄청난 큰 차 또는 소형차 등등 특이한 차들을 이용해 볼 수 있어 좋다. 또한 목적지를 찍었을 때 나오는 비용만 주면 되므로, 팁 때문에 굳이 실랑이 벌일 필요도 없다! 그랩 앱은 미리 설치하고 가는게 좋다고 하여 미리 설치하고 인증까지 한국전화번호로 받은 뒤 가져갔다. 태국 유심으로 바꿔 끼워도 사용에는 전혀 문제가 없었다.

     

    위치 기반으로 사용할 수 있는 기능이 정해지나 보다. 한국에서 어플을 실행시키니 원하는 기능이 나오지 않네..ㅠㅠ 여튼 우버랑 비슷하니 다들 어려움 없이 사용가능할 듯하다.

    가장 중요한 내가 이용한 루트별 금액을 정리해 보겠다. 신기하게도 같은 루트라고 할지라도 그 때 그 때 비용이 달라진다. 또한 툭툭이를 이용할 때 그랩으로 나오는 금액을 대충 보고 협상할 때 사용해도 좋다. 그랩은 호출 후 기사가 오는데 최대 10분 이상의 시간이 걸린 경우도 있었지만 툭툭은 길거리에 널려 있으니까 말이다..하하

    루트 (km)

    요금 (Baht)

    메리어트 리조트 > 카오 타키압 사원 (6.8 km)

    140

    카오 타키압 사원 > 후아힌 기차역 (7.8 km)

    160

    인터컨티넨탈 후아힌 리조트 > 바나나바 워터정글 (2.2 km)

    100

    메리어트 리조트 > 바나나바 워터정글 (4.7 km)

    126

    메리어트 리조트 > Chaolay seafood restaurant (3.7 km)

    120

    메리어트 리조트 > 블루포트몰 (2.3 km)

    95

    메리어트 리조트 > Mr. A (Station) restaurant (2.4 km)

    103

    Mr. A (Station) restaurant > 메리어트 리조트 (1.5 km)

    90

    거리가 길어져도 요금이 급격히 오르진 않는다. 오히려 멀리멀리 다닐 때 유리해 보인다. 단거리 이동시에도 90바트는 나오니...;; 90바트면 저렴한 식당에서 팟타이 2인분은 먹을 수 있는 가격..! 여행 초반부에는 운동 겸 많이 걸어다녔는데 여행 후반부에는 그냥 편하게 그랩 택시로 이동한 경우가 더 많았다. 아, 요금은 도착지에서 하차시 기사에게 그랩에 나왔던 요금을 현금으로 주면 된다. 잔돈을 거슬러주지 않는 경우가 대부분이니 굳이 팁을 더 주고 싶지 않다면 잔돈까지 다 맞춰서 주길 바란다..!

     

    3. 썽태우 (Songthaew)

    그래도 후아힌에도 매우 저렴한 대중교통 수단이 있다. 바로 썽태우!! 영어로는 Baht bus라고도 한단다. 총 4개 노선이 있는데 관광객들이 가장 많이 이용하는 노선은 녹색노선이다. 우리 가족도 녹색 노선은 수 회 이용해 보았으나, 다른 노선은 한번도 시도해보지 않았다. 그리고 다른 색깔 썽태우를 찾아보기도 쉽지 않았고 말이다.

    구글 검색

    태국의 버스라고는 하지만 한국의 버스를 생각하면 오산이다. 정류장도 따로 없고 언제 도착할지 아무도 모른다. 탑승은 요렇게 생긴 버스를 보면 손을 내밀어 태워달라고 하면 그냥 정차하여 태워준다. 하차는 위 노선도에 표기된 위치 정도에 이르렀을 때 하차벨을 누르면 내려준다. 비용은 탑승객수에 비례해서 내야하며 하차할 때 기사에게 탑승객수와 비용을 지불하면 된다.

     

    썽태우는 대략 이렇게 생겼다. 각 노선을 대표하는 색깔로 칠해져 있으며 대부분 어마어마한 인파가 차량에 매달려 있다. 

    역시나 구글 이미지 검색

    이 영상은 썽태우 가장 뒷 자리에 매달려서 촬영한 영상이다. 아마 시카타 마켓을 갈 때였던 듯 하다. 뒷자리 가장 좋은 곳에 매달릴 수 있어 찍어보았는데, 생각보다 위험천만하다..하하.

    페이스북에 Hua Hin Pocket guide라는 회사에서 다음과 같이 썽태우 노선도를 예쁘게 정리해 놓아 공유해본다.

     

    가장 자주 탈만한 녹색라인!! 비용은 1인당 10바트이고 저녁 7시이후에는 15바트이다.

    운영시간은 월-목: 오전 6시 - 저녁 9시 // 금-일: 오전 6시 - 저녁 10시

    4인 가족이 블루포트몰까지 가는데 드는 비용이 툭툭이나 그랩을 이용하면 100바트 이상이 나오는데 썽태우를 타면 40바트 내지 60바트 밖에 안나온다..!! 배차 간격이 대략 15~20분 정도인듯 한 점만 빼고는 비용면에서는 만족스럽다. 하지만 북쪽 방향으로 올라와 메리어트 리조트에서 하차한다면 위험한 무단횡단을 시도해야하므로.. 저녁시간에는 그냥 그랩이나 툭툭이를 타고 안전하게 호텔 앞에서 내리는 게 낫다. 저녁에는 진짜 차들이 막 달리므로 무단횡단하기 무섭다..

     

    오렌지 라인!!

    화이트라인 + 푸른색 표식: 원래 몽콜 사원을 가보고 싶어 이용해 보려고 했는데, 배차 간격을 찾을 수 없기도 하였고 돌아올 때 이 버스를 이용하는게 거의 불가능에 가까워 보여 포기하였다.

    흰색 + 붉은색 글씨 표기: 역시나 바나나바 워터 정글을 갈 때 이용해 볼까 생각했는데... 당췌 이 버스를 본 적이 없어서 이용할 엄두가 나지 않았다. 가격만 매력적..! 그야말로 빛 좋은 개살구!!!

     

    4. 마치며

    이렇게 후아힌에서 이용가능한 대중교통들을 정리해 보았다. 솔직히 그랩이나 툭툭이의 비용이 이 나라 물가를 생각하면 미치도록 비싸다고도 볼 수 있지만 한국의 기본 택시 요금으로 편안하게 이동할 수 있기 때문에 나처럼 궁상 떨지 말고 그냥 맘편히 그랩이나 툭툭이를 이용하는게 나아 보인다. 마지막으로 각 대중교통들의 장단점을 정리해 보았다.

    수단

    장점

    단점

    언제 이용하면 좋을까?

    툭툭 (Tuk Tuk)

    - 이용상 편이

    - 비용 협상 필요하며 비쌈

    - 에어컨 없음

    - 이동시 요금이 예상 가능할때

    그랩 (Grab)

    - 쾌적한 차량 내 환경

    - 비싸다

    - 호출 후 탑승까지 대기시간

    - 장거리 이동시

    - 예상 비용 가늠이 안될때

    썽태우 (Songthaew)

    - 저렴한 가격

    - 예상 불가능한 탑승 시간

    - 쾌적하지 못한 환경

    - 1, 2인이 값싸게 이동할 때

    - 현지인 기분 느끼고 싶을 때

     

    댓글 0

TAK